HOME FTA소식/지원안내 최신보고서

최신보고서

보기 테이블
제목 중국 식품안전 규정강화 및 한국 식품기업 수출전략
등록일 2019.07.16 조회수 134
관련협정
첨부

 

 

 

중국 식품안전 규정강화 및 한국 식품기업 수출전략

 

 

중국 소비자들이 식품 안전성에 눈 뜨면서 안전한 먹거리로 중국 식품시장을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청두지부가 8일 발표한 ‘중국 식품 안전규정 강화에 따른 한국 식품기업 수출전략’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식품 수출의 15.9%, 12억4600만 달러를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지만 2016년 이후 수입통관이 거부된 사례도617건이나 된다.

 

중국이 그만큼 식품 안전을 강화하고 있다는 뜻인데 바이두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검색 키워드 중 ‘식품 안전’이 5위에 올랐고 검색량의 90%를 20~40대에서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광동, 산동, 저장, 베이징 등 동부 연안 도시에서 관심이 많았고 음료·과자류 등 영유아용 식품은 비싸더라도 신뢰도 높은 유명 브랜드 제품을 선호하며 조미료 등 일상식품과 건강식품은 영양 및 화학성분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도 지난 2015년 ‘식품안전법’을 제정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국무원이 ‘식품안전 관리규정 강화계획’을 발표하는 등 식품안전 기준을 더욱 강화했다. 수입식품 통관거부 건수도 2016년 3042건에서 2017년 6631건으로 대폭 증가했다가 2018년 1351건, 올해 1~5월은 478건을 기록 중이다.

 

한국 식품의 경우 2016년에는 161건이 통관 거부됐지만 2017년에는 399건으로 급증해 수입식품 통관 거부국 6위에 올랐고 작년에는 46건, 올해는 11건을 각각 기록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중국인의 수입식품 소비동향

  2. 중국인의 식품안전에 대한 인식

  3. 중국 식품안전 규정강화

  4. 중국 식품 수입 통관 거부 사례

Ⅲ. 결론

 

 

 

붙임 : 첨부사항 표시 (★중국식품안전규정강화및한국식품기업수출전략 1부.끝.)


 

 

출처 :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

 

 

 

 

다음글 한-EU FTA 이행 8년, 농식품 교역과 한-영 FT...
이전글 2018년 전세계 환경규제 현황과 수출 기업의 대응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