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TA소식/지원안내 FTA시장정보

FTA 시장정보

제목 인도 디지털 도어락 시장동향
등록일 2019.04.04 조회수 379
자료구분
관련협정한-인도 CEPA

 

 

 

인도 디지털 도어락 시장동향

- 시큐리티에 대한 인식확산으로 높은 성장세 예상 -
- 가격경쟁력 향상을 위해 CEPA 양허 관세율 획득 필요 -  

 

 

□ 상품명 및 HS Code
 

  ○ 상품명: 디지털 도어락 시스템

  ○ HS Code: 8301.40(열쇠, 조합 또는 전기 작동방식, 보안장치)

 

□ 인도 디지털 도어락 시장 개요


  ○ 급속한 도시화에 따른 범죄율 증가, 시큐어리티 시장에 대한 관심 확대

    - 인도정부(2015)에 따르면, 인도내 절도범죄 발생건수는 연 179만 건에 달함.

    - 이촌향도가 가속화되면서 도시지역내 외지인 유입에 대한 거주민들의 범죄우려와 인식이 높아지고 있으며, 홈 모니터링 카메라 및 전자키를 사용하는 스마트 도어 잠금장치에 대한 관심이 확대

 

  ○ 시장규모

    - 현지 시장조사 업체(Research Nester)는 인도 디지털 도어락 시장규모를 2016년 기준 7,510만 달러로 추정하였으며, 2016-2023년 기간 동안 연평균 38.9%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였음.

    - 2011년 인구조사 기준 인도의 도시화율은 31% 가량인데 인도정부의 스마트시티 99개 구축계획과 적극적인 인프라 구축 노력으로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임. 오피스를 중심으로 수요가 확대되는 가운데 안전에 대한 일반 소비자의 인식이 확대되며 가정용 솔루션으로서의 수요 또한 견조할 것으로 예상

 

□ 국가별 수입현황 및 한국 제품 수출현황
    

  ○ 한국산 제품의 수입시장 점유율 확대

    - HS8301.40 품목의 인도시장 수입점유율은 중국(54.41%), 미국(13.79%), 한국(5.07%) 순이며, 전체적인 수입량이 해마다 빠르게 확대되고 있음.

    - 2018년 한국의 HS8301.40 품목의 대인도 수출은 전년대비 44.61% 증가하였으며, 2016년 이래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음. 

 

<국가별 잠금장치 수입현황> (단위: US$ , %)

연번

국가

HS Code 8301.40

(열쇠, 조합 또는 전기 잠금장치만 취급하며 자동차, 가구, 비금속은 제외)

17-18

증감률

수입액

점유율

2016

2017

2018

2016

2017

2018

 

전세계

42186

44597

53866

100.0

100.0

100.0

20.78

1

중국

24655

26007

29308

58.44

58.32

54.41

12.69

2

미국

6951

6761

7426

16.48

15.16

13.79

9.82

3

한국

1682

1888

2730

3.99

4.23

5.07

44.61

4

홍콩

349

521

2515

0.83

1.17

4.67

382.93

5

독일

1274

1706

2005

3.02

3.83

3.72

17.54

6

대만

2177

1407

1897

5.16

3.15

3.52

34.86

7

싱가포르

667

629

1300

1.58

1.41

2.41

106.63

8

핀란드

398

707

877

0.94

1.58

1.63

24.01

9

말레이시아

661

798

871

1.57

1.79

1.62

9.17

10

이탈리아

429

651

870

1.02

1.46

1.62

33.71

자료: Global Trade Atlas

 

 

  ○ 대인도 수출 세부 품목별 현황

 

    - HS8301.4090 품목의 수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운데, 조합형 잠금장치(HS8301.4010)의 경우 수출액은 소량이나 최근 수출량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음. 

 

<대인도 HS8301.40 세부품목별 수출현황> (단위: US$ , %)

연번

HS Code

품목

HS Code 8301.40 (열쇠, 조합 또는 전기 잠금장치만 취급하며 자동차, 가구, 비금속은 제외)

17-18년도

증감률

수입액

점유율

2016

2017

2018

2016

2017

2018

1

8301.40

자동차, 가구, 비금속을 제외한 잠금장치

1682

1888

2730

100.0

100.0

100.0

44.61

2

8301.40.90

별도 지정되지 않은 잠금장치

1653

1870

2610

98.27

99.06

95.61

39.57

3

8301.40.10

조합형 잠금장치

29

18

120

1.73

0.94

4.39

575.27

자료: Global Trade Atlas

 

 

□ 경쟁동향


  ○ 유통채널이 불분명한 시장. 스마트 도어락은 외국계 제품 강세

    - 인도 도어락 시장의 40%만이 판매량 산출, 유통구조 파악이 명확히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조직화된(Organized) 시장의 45% 가량을 현지 기업인 Godrej(고드레지)가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

    - 스마트 도어락 분야에 대한 경쟁동향 파악은 어려운 상황이나, 수요의 상당부분을 외국제품의 수입에 의존하는 것으로 보임.  

 

 

□ 유통 및 관세·통관 구조


  ○ 유통구조

    - 제품의 유통은 현지 수입업체가 제품을 수입 후, 현지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통해 제품을 공급하는 형태가 주를 이루고 있음.

    - 인도 소매유통시장에서 온라인 이외의 점포(매장)형 소매점의 비율이 매우 높은 편인데, 이들 점포형 소매장의 2/3 가량을 차지하는 복합소매점의 대부분이 키라나(Kirana, 동네 잡화점)의 형태로 운영되고 있음.

    - 일반소비자의 오프라인 유통망을 통한 제품 접근이 쉽지 않은 상황인데, 최근에는 온라인 유통망(Amazon, Flipkart 등)을 이용하여 디지털 도어락 제품을 판매하는 사례가 확대되고 있음.

 

  ○ 관세·통관

    - 디지털 도어락(HS8301.40)은 한-인도 CEPA 양허대상 품목이며, 원산지 증명을 통해 CEPA 협정세율 적용시 기본관세는 0%(총관세 18%)를 적용받을 수 있음.

    - 해당 품목은 인도 품질기준인 BIS(Bureau of Indian Standards) 인증 대상이 아님.

 

<디지털 도어락(HS8301.40) 관세율 적용현황>

HS Code

8301.40

총 관세율(%)

30.98%

관세 세부사항

기본관세(BD): 10%

사회복지세(SWC): 10%

수입부가가치세(IGST): 18%

보상세: 0%

CEPA 양허율 적용시

기본관세(BD): 0%, 총 관세: 18%

자료: Indian Customs

 

 

□ 시사점


  ○ 인도의 스마트시티 개발 계획과 디지털 도어락 시장 수요

    - 인도 정부는 인도 전역에 99개의 스마트시티 건설계획을 승인,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힘입어 디지털 도어락 시장의 수요 또한 탄탄히 유지될 것으로 예상됨.

    - 디지털 도어락 시장에서 가장 큰 경쟁자는 중국기업으로 수입시장의 절반 이상을 점유하고 있음. 중국의 경우 인도와 FTA 협정을 맺은 바가 없기 때문에, 한국기업은 한-인도 CEPA 협정에 근거한 동상품의 관세 양허를 획득하여 가격경쟁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음. (CEPA 양허율 획득시 미획득시와 비교하여 최종 관세율 12.98%p 차이)

 

  ○ 한국기업에 대한 인도인의 인식

    - 인도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핸드폰과 가전시장에서 시장을 이끌고 있으며, 인도인들의 한국과 한국상품에 대한 인식은 상당히 우호적인 편임.

     * 2018년 대한민국 국가이미지 조사결과에서, 인도의 경우 응답자의 93%가 한국의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였으며 타국의 경우와 달리 한국의 첨단기술에 대해 높은 호감도를 나타냄. 

    - KOTRA 뉴델리 무역관이 인터뷰를 실시한 현지 바이어는 “뉴델리 인근 위성도시를 중심으로 외국인이 거주하는 아파트촌이 형성되면서 디지털 도어락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한국산 제품의 경우 품질은 좋지만 가격적인 면에서 중국산에 비해 부담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하였음.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다음글 꿈틀거리는 중국 해충방제시장
이전글 베트남 인테리어 가구 시장, 안팎으로 성장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