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 뉴스

보기 테이블
제목 〃8월 1일부터 한·페루 FTA 특혜관세 적용〃
등록일 2011.08.11 조회수 4018
국내외구분국내
관련협정한-페루 FTA


"8월 1일부터 한·페루 FTA 특혜관세 적용"

페루산 커피와 설탕, 광물 등 1만44개 품목에 대한 관세가 즉시 철폐된다.

또 국내 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닭고기와 오리고기 등 7개 품목은 일정 물량을 초과해 수입되는 경우 특별긴급관세가 부과된다.

기획재정부는 한·페루 자유무역협정(FTA)이 오는 8월 1일부터 발효됨에 따라 28일 FTA 관세특례법 시행령과 품목별 원산지 기준 등을 담은 시행규칙을 개정·공포했다.

이로써 다음 달부터 우리나라에서는 10년 이내에 페루에서 수입되는 총 1만1580개 품목의 관세가 철폐된다.

동광 및 니켈광 등 주요 광물과 승용차ㆍ자전거ㆍ타이어ㆍ견사ㆍ커피ㆍ설탕(원당) 등 1만44개 품목은 관세가 즉시 철폐된다. 또 아스파라거스(신선냉장)ㆍ아보카도우(신선건조)ㆍ위스키ㆍ파스타 등 223개 품목은 3년 이내에, 포도주ㆍ스웨터(면제)ㆍ코르크ㆍ바나나 등 609개 품목은 5년 이내 관세가 없어진다.

페루에서는 우리나라가 수출하는 총 7286개 품목의 관세가 10년 내로 모두 철폐된다. 대형 승용차(일부)ㆍTVㆍ자동차부품ㆍ화물자동차ㆍ타이어 등 5001개 품목은 관세가 즉시 없어지며, 면도기ㆍ이발기ㆍ항공기엔진 등 58개 품목은 3년 이내에 관세가 철폐된다. 또 중형 승용차(일부)ㆍ의료위생용품ㆍ인삼 등 934개 품목은 5년 내로 관세가 철폐된다.

국내 산업 보호를 위해 농림축산물의 특별긴급관세 제도도 도입된다.

정부는 시행령에서 닭고기ㆍ오리고기ㆍ체더치즈ㆍ무당연유ㆍ천연꿀ㆍ맨더린ㆍ콩류 등 7개 품목이 일정 물량을 초과해 수입되는 경우 특별긴급관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가령 페루산 닭고기는 협정 발효 1년차에 수입물량이 연간 4361톤을 초과하는 경우, 협정세율 16.2%보다 높은 특별긴급관세 18.0%가 자동적으로 부과된다.

특별긴급관세는 기준이 충족되면 자동적으로 부과돼 국내 산업에 대한 피해조사가 이뤄진 후 부과되는 일반긴급관세보다 실효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재정부는 밝혔다. 

이밖에도 시행령은 한·페루 FTA로 인해 우리나라 산업에 심각한 피해 또는 피해의 우려가 있을 경우를 대비해 양자 긴급관세 부과가 가능하도록 규정했다.

또 상대국의 수출품이 끼치는 피해가 크지 않은 경우 상대국 수출품을 다자 긴급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아울러 협정 발효 뒤 5년 동안은 원산지 증명 시 수출국의 관계당국이 원산지증명서를 발급하는 '기관증명'을 원칙으로 하고, 5년 이후에는 수출자(또는 생산자)가 발급하는 '자율증명'으로 전환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원산지 검증은
수입국 세관당국이 수출자 및 생산자를 대상으로 직접 서면조사 또는 방문 조사하는 '직접검증'과 수입국 세관당국이 검증을 요청하고 수출국 세관당국이 결과를 통보하는 '간접검증' 방식을 모두 채택하기로 했다.

문의. 기획재정부 관세정책국 자유무역협정관세이행과(02-2150-4491)
작성. 기획재정부 미디어기획팀 곽승한(shkwak@mosf.go.kr)


다음글 한ㆍ페루 FTA 발효…자원개발사업 진출 기대
이전글 한·페루 FTA 발효의 의의와 주요 활용 방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