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 뉴스

보기 테이블
제목 新남방지역 진출 확대에 中企가 앞장!
등록일 2018.03.02 조회수 2965
국내외구분국내
관련협정한-인도 CEPA
첨부

 

 

 

新남방지역 진출 확대에 中企가 앞장! 

 

 

- KOTRA, 시장다변화 위해 뉴델리, 쿠알라룸프르서 '비즈니스 파트너십' 개최 -

- 기계, 소비재 관련 중소·중견기업 제품 호평 인도서 3,170만 달러 상담실적 -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신남방지역 진출 확대를 위한 첫 삽을 떴다.

 

KOTRA(사장 직무대행 이태식)는 최근 무르익고 있는 인도·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인도 뉴델리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한­인도·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G2(중국, 미국)에 편중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고, 우리 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모색을 위해 인도와 아세안을 중심으로 적극 추진되고 있는 신남방정책에 부응하기 위한 올해 첫 대형 사업이다.

 

인도는 13억의 인구를 바탕으로, 세계 6위 경제대국이면서도 2014년 이래 7% 안팎의 고속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2014년 취임 이래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화폐개혁, 통합간접세 도입 및 주민등록제도 현실화 같은 모디 총리의 경제개혁 조치가 효과를 거둠에 따라 세계 주요기관들은 향후 10년간 연 8%대 경제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지시간 26일부터 이틀 동안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된 상담회에는 32개 우리 중소·중견기업과 123개의 인도 기업이 총 243건의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해 3,170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소득수준 향상과 인도정부의 제조업육성(‘메이크인인디아’), 친환경정책에 맞춰 많은 인도 바이어들이 소비재, 제조설비,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우리기업에 관심을 보였다. 인도 전역에 유통망을 가진 M사는 소득수준 향상으로 빙수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아이스캡글로벌의 위생적이고 편리한 제빙기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섬유강국인 한국의 섬유기계 수입에 관심이 높던 인도 유력 섬유업체 S사는 우수한 품질의 창대머신테크 환편기에 대한 본격적인 수입의사를 밝혔다. 상담내내 바이어들의 호평을 받은 수(水)충격완화설비 전문 제조업체인 플로우테크는 이번에 2개의 현지 유력에이전트를 발굴했다.

 

이어 28일과 3월 1일 쿠알라룸푸르 상담회에서는 우리기업 30개사와 현지기업 124개사가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아세안의 중심부에 위치한 말레이시아는 인구 3,160만 명, 1인당 국민소득 1만 달러를 달성한 아세안 선도국이자, 경제가 급성장중인 인도네시아, 베트남의 5~10년 후를 보여주는 테스트베드다. 이를 보여주듯 인근 인도네시아, 라오스, 캄보디아에서도 바이어 14개사가 우리기업을 만나기 위해 특별히 쿠알라룸푸르를 찾았다.

 

또한 이슬람국가인 말레이시아는 중동과의 교역 및 관광교류가 활성화 돼 있어 세계적인 할랄인증(JAKIM 인증)과 선도적인 이슬람 금융상품 개발 등을 통해 우리기업의 대 중동시장 ‘관문’이 될 수 있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높은 소비수준을 기반으로 ‘문화 한류’가 실질적인 소비로 연결되는 ‘경제 한류’로 발전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사절단에는 식품·화장품 등 소비재, 기계장비, 에너지, IT 등 다양한 우리 기업들이 아세안 시장 전초기지 모색을 위해 참가했다.

 

이태식 KOTRA 사장 직무대행은 “대기업, 제조업에 편중된 인도시장 진출을 중소·중견, 소비재산업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인도 전역에 있는 5개 무역관*을 바탕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인도시장 선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뉴델리(북부), 뭄바이(중서부), 첸나이, 벵갈루루(이상 남부), 콜카타(동부)

 

아울러 “국가별 소득수준 편차가 심한 아세안 상황을 고려할 때, 말레이시아 같은 선도국가를 적극 활용하는 전략도 고려할만 하다”고 밝혔다.

 

 

 

붙임 : 첨부사항 표시 (新남방지역 진출 확대에 中企가 앞장! 1부. 끝.)

 

 

 

출처 : KOTRA  (문의 : KOTRA 전략시장진출지원단 최병운 단장(02-3460-7682), 신윤정사원(02-3460-3303) 뉴델리 무역관 신용호 과장(91-124-4628-500), 쿠알라룸푸르무역관 연승환 차장(60-3-2117-7104))

 

 

 

 

다음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회기간 장관회의 개최
이전글 산업부 장관, 신남방지역의 핵심 인도를 방문하여 양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