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TA 뉴스

보기 테이블
제목 산업부장관, 설 연휴 수출점검
등록일 2019.02.07 조회수 1582
국내외구분국내
관련협정
첨부

 

 

 

산업부장관, 설 연휴 수출점검

 

- 대한민국 제 1의 수출관문, 인천공향 화물터미널 방문 -

- 수출여건에 대한 엄중한 인식, 선제적 수출 총력지원 강조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9.2.2.() 설연휴를 맞아 우리 수출의 최전선인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방문하며, 1.1() 부산항에 이어 수출 총력 지원을 위한 현장행보를 이어갔다.

< 인천국제공항 방문 개요 >

일시 / 장소 : ‘18.2.2() 11:00~ /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화물터미널

 

주요 참석자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무역투자실장 등

인천국제공항공사 본부장, 아시아나항공 지점장 등

 

인천공항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의 33%(‘182천억 달러) 담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1의 수출 관문이며, 국제선 화물* 처리 기준으로 세계 3동북아시아허브공항이다.

   

* ‘18년 총수출: 6,052억 달러 / 공항·항만별 수출 처리(금액, 비중) : 인천공항(2,000억 달러, 33%) 부산항(1,766억 달러, 29%) 인천항(462억 달러, 7%)

* ‘18295만 톤 처리로 국제선 화물처리 세계 3(1위 홍콩, 2위 푸동)

 

성 장관이 방문한 화물터미널중국 광저우로 수출되는 디스플레이 화물을 처리하고 있었으며, 이를 위해 연휴에도 불구하고 화물사다리로 항공기 수출 화물을 적재하고 있었다.

 

성 장관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의 수출화물 통관·선적 과정을 점검하고, 휴일에도 묵묵히 땀 흘리며 일하는 근로자 분들 모두가 우리 수출의 주역이라고 격려하면서, 앞으로도 우리 기업들의 수출에 차질이 없도록 통관·선적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성 장관은 함께한 참석자들에게

 

작년 우리 수출이 사상 최초로 6,000억불을 돌파하였으나, 올해는 반도체 단가·유가하락 세계 경기 둔화, ·중 무역분쟁 등의 대외적 요인으로 우리 수출여건이 작년에 비해 녹록치 않은 상황이라고 언급하며,

 

이러한 대외 수출여건에 대해 엄중한 인식을 바탕으로, 우리 수출이 작년에 이어 성장세를 지속할 수 있도록 ·관이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총력을 기울여 나가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산업부는 이러한 점을 감안해 지난 1.21() 선제적으로 민관합동 총력지원체제* 가동했다.라고 말하면서,

    

* 민관합동수출전략회의(산업부 장관 주재), 수출통상대응반(통상교섭본부장 주재), 수출활력촉진단(무역투자실장 주재) 운영 및 해외수출지원 네트워크 강화

 

·관이 함께 현장에서 기업의 목소리를 듣고 즉시 어려움을 해소해주는수출활력촉진단*을 구성하여 금주부터 운영시작했으며,

    

* 산업부·중기부 합동, 무역협회, KOTRA 등 유관기관 및 지자체 참여

- 경남(창원, 1.31)을 시작으로 3월까지 전국 15개 시·도 방문 추진

 

정부가 직접 발로 뛰며 수출과정에서 업계가 겪는 애로를 하나 하나 해소해 나갈 수 있도록 수적성해(水積成海)*의 자세로 365일 직접 챙기며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순자유효편에 나오는 구절로 물방울이 모여 바다가 된다.”라는 뜻

 

또한, “2월초수출통상대응반개최 등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 바탕으로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수출지원 대책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지속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붙임 : 첨부사항 표시 ( 설 연휴 수출점검 1부. 끝.)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진흥과 ( 문의 : 한해원 ☎044-203-4031 )

 

 

 

 

다음글 제17차 한-아세안 FTA 이행위원회 및 산하회의 개최
이전글 2019년 1월 수출입 동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