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TA 뉴스

보기 테이블
제목 제8회 한국-광동성 발전포럼 개최
등록일 2019.04.05 조회수 807
국내외구분
관련협정
첨부

 

 

 

제8회 한국-광동성 발전포럼 개최

- 한-광동 대표기업들과 4차산업 분야에서의 협력방안 논의 -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9.4.4(목)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중국 광동성 인민정부와 함께 ’제8회 한-광동 발전포럼‘을 개최했다.

   
ㅇ 한-광동 발전포럼은 한국 중앙정부와 중국 지방정부간 구성된 최초의 장관급 경제협력 협의체이자 가장 오래된

   지방협력 협의체로, 산업부와 광동성 인민정부가 공동 주최하며, 2010년 광동에서 처음 개최한 이후 매년 양국

   간 교차 개최중이다.

 

 

 □ 이번 포럼은 ‘새로운 플랫폼, 새로운 동력, 새로운 미래, 한-광동성이 함께 열어가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열렸으며,

 


ㅇ 4차 산업 분야에서의 한-광동 협력방안과 중국의 국가정책인 웨강아오대만구*에 대한 소개와 협력논를 폭넓게

   진행했다.   

  * 광동성내 珠江삼각주 주요도시(심천, 광주 등 9개 도시)와 홍콩?마카오를 통합하는 5.6만㎢ 경제권역으로, 미국 실리

     콘밸리를 뛰어넘는 혁신지대 형성계획(‘19.2월 국무원 발전계획발표)

 


 ㅇ 양국 정부인사, 유관기관, 주요기업인 총 250여 명이 참가하였으며, 특히 비와이디(BYD) 회장, 티씨엘(TCL)

     회장, 텐센트 총재, 핑안보험 부회장이 참석해 4차산업 분야에서의 다양한 한-광동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포럼 개최 전 마싱루이 광동성장과면담을 갖고, 광동성이 중국의 대외개방과

  경제성장을 선도한 것을 평가하며 한-광동성의 경제협력 강화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ㅇ 또한 포럼 개막식 축사를 통해 한국과 광동성이 따라가는 자(Fast Follower)가 아닌 선도자(First Mover)로

     서 협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만찬교류회에 참석해 양측 기업인들에게 한-광동 협력의 심화를 통해 새로운 한중 우호의

   시대를 열자고 제안했다. 


 ㅇ 또한 마싱루이 광동성장과 환담을 통해 광동성 진출 우리 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고,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 산업부-광동성 간 투자·협력을 보다 더 확대하기로 했다.

 

 

 

□ 한편, 광동성은 중국 31개 성·시 중 국내총생산(GDP) 1위, 대외교역 1위인 중국의 경제중심지*이자 우리나라

   의 중국내 최대 교역지*로,


 * 인구 1.1억 명(중국전체 인구의 8%), ‘18년 GDP 1.4조불(중국전체 GDP의 10%), ’18년 대외무역규모 1.1조 달러

   (중국전체 대외무역의 23.5%)
 * ‘18년 한-광동성 교역은 749억불, 한-중 전체 교역(2,686억불)의 28% 차지 

 


ㅇ 디제이아이(DJI), 텐센트, 비와이디(BYD) 등 중국의 대표적 첨단기업이 자리하고 있고, 1,400여개 우리기업

    이 투자·진출해 있다.  

 

 

 

붙임 : 첨부사항 표시 (0404 (5일조간) 동북아통상과, 제8회 한-광동 발전포럼_동북아통상과 1부.끝.)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동북아통상과 (문의 : 박진주  044-203-5696)

 

 

 

 

다음글 산업부 통상차관보, 「세계 할랄 컨퍼런스 2019」 참...
이전글 EU 철강 세이프가드 관련 대응조치 WTO 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