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FTA 통합 플랫폼

FTA 통합 플랫폼

FTA 소식ㆍ교육

정부, WTO에 '환경 무역 자유화' 이니셔티브 지지 당부

2021.02.23 / 조회수 : 8회

정부, WTO 오타와그룹서 '환경 무역 자유화'

이니셔티브 지지 당부

 

[뉴스1]

 

차관급 화상회의 참석

신행정부와 협력 방안 등 논의

 

산업통상자원부는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소모임그룹(오타와그룹) 차관급 회의에서 오는 3'무역과 환경 협의체(TESSD)'에 환경상품·서비스의 무역 자유화 등을 담은 이니셔티브를 제출할 계획을 밝히고, 회원국들의 지지를 당부했다.

 

김정일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은 22일 오타와그룹 차관급 화상회의에 참석해 차기 WTO 각료회의(MC-12)에서의 주요 성과, 오타와그룹 회원국 확대 및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김 실장은 보호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WTO 성공적인 개혁을 위해 오타와그룹과 같은 소규모그룹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WTO의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19 극복을 제시하면서, 차기 오타와그룹 통상장관급 회의에 오콘조-이웰라(Okonjo-Iweala) 신임 WTO 사무총장을 초대해 이니셔티브의 동력을 가속화할 것을 제안했다.

 

, 올해 예정된 WTO 각료회의에서 WTO가 협상기능을 통해 규범을 현대화해 적실성 있는 기구로 거듭날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 실장은 통상 규범 창출능력을 입증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유일한 다자간 협상인 수산보조금 협상과 전자상거래·투자원활화 등 WTO 내 복수국간 협상 관련 진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최근 주요국의 탄소중립 선언 등으로 부각되는 기후변화와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해 글로벌 거버넌스의 중추적 기구 중 하나인 WTO의 적극적인 역할 수행도 강조했다.

 

한편 이번 회의 참석자들은 환경·보건 등 전세계 공동의 과제에 WTO가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향후 오타와그룹이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의제들을 중심으로 긴밀히 협력해 차기 제12차 각료회의에서 실질적 성과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 나혜윤 기자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