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의 FTA활용
전 과정의 어려움을 해결해 드립니다.

FTA 정보

정책 캄보디아 상무부 장관과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후 첫 공동위 개최

2024.05.13 뉴스구분 : 정책 관련국가 : 조회수 : 190

캄보디아 상무부 장관과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후 첫 공동위 개최 

- 양국 간 FTA 발효 후 교역규모 최대치 달성, 공급망 협력 강화 등 논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는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과 캄보디아 쩜 니몰(CHAM Nimul) 상무부 장관이 5월 13일(월) 서울에서 만나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FTA)의 원활한 이행점검을 위한 「제1차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양측 대표단 3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주요 의제로써 △한-캄보디아FTA 발효 후 교역·투자 성과평가, △공동위원회 산하 이행위원회별 개최 결과 등을 점검·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세계 경기의 더딘 회복세에도 불구, 한-캄보디아 FTA발효 후 양국 간 교역이 작년에 역대 최대치를 달성하였으며 양국 모두 FTA 수혜 품목 중심으로 교역이 증가하고 양국 간 인적 교류가 코로나 이전수준으로 회복되는 등 FTA가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환영했다. 한편, 공동위 산하 상품무역, 원산지규정 및 통관절차, 경제협력 등 3개 이행위원회는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코드)를 2017에서 2022로 최신화하고 캄보디아 측에인증수출자제도 적용 확대를 요청하는 등 양국 기업의 FTA 활용 편의 증진을위한 제도 도입 방안, FTA를 활용한 경제협력사업 추진계획 등을 보고하였으며, 향후에도 이행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해나가기로 했다.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은 “양국 기업들이 한-캄보디아 FTA를 잘 활용하여 교역 및 시장진출 확대 기회로 삼을 수 있길 바란다”라면서 “캄보디아는 인구 2억여 명인 메콩 지역의 지리적 허브로써 동남아를 잇는 제조 공급망 구축등에 유리하여 우리 기업들이 동남아 생산거점 확대 주요 후보국으로 검토하고 있다. 한-아세안 FTA, RCEP과 더불어 한-캄보디아 FTA를 발판으로 섬유·의류뿐아니라 자동차·전자, 식품 등 다양한 분야로 공급망 다변화를 모색할 수 있도록 우리 기업에 대한 캄보디아 정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